교사노조연맹, 일본은 교과서 역사왜곡 시정하고 사과하라!

- 역사왜곡은 협력과 공존의 보편적 가치를 부정하는것, 미래 세대를 세계 시민으로 양성하는 데 걸림돌 돼 -

김애령 기자 | 기사입력 2021/03/31 [19:55]

교사노조연맹, 일본은 교과서 역사왜곡 시정하고 사과하라!

- 역사왜곡은 협력과 공존의 보편적 가치를 부정하는것, 미래 세대를 세계 시민으로 양성하는 데 걸림돌 돼 -

김애령 기자 | 입력 : 2021/03/31 [19:55]

 [한국교육100뉴스=김애령 기자] 사노조연맹(위원장 김용서)은 31일 논평을 내어 '일본은 교과서의 역사왜곡을 시정하고 세계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30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개정된 초·중·고 학습지도요령(교육과정)에 따라 출간된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였다.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강화하고, 위안부 문제 등 전쟁 범죄를 축소·은폐하는 내용이 있는 이들 교과서들이 검정을 통과하였다.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지속하고 전쟁 범죄를 축소 은폐한 교과서를 일본 문부성이 승인한 것은 사실상 일본 정부가 한국의 독도 영토주권을 침해하고 역사왜곡을 승인한 것이나 다름없다.

 

 교사노조연맹은 반복되어 온 일본의 역사왜곡 교과서 검정 통과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일본이 그릇된 역사관으로 협력과 공존의 가치를 존중하는 세계 시민으로서의 미래 세대 양성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음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였다.
 

 ‘용서와 화해’는 지난 과오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재발방지 약속을 통해 시작되므로 일본이 자국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지난 과거를 겸허히 성찰하고 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말아야 하며, 사실에 근거한 객관적인 역사 교육을 통해 미래 세대가 올바른 역사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일본정부가 지금이라도 교과서의 왜곡된 내용을 시정하고,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일본의 영토주권 침해와 역사왜곡을 바로잡기 위하여, 교사노조연맹은 ‘독도교육’과 ‘일제 침략의 역사 교육’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30년간 고등학교에서 윤리교사로 교육활동을 한 후 명퇴하고, 지금은 그 동안의 교육활동을 성찰하며 교육의 공공성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