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전남교육감,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 동참

“코로나19 상황 필수노동자가 더 존중받기 바란다” 응원

김태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29 [14:17]

장석웅 전남교육감,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 동참

“코로나19 상황 필수노동자가 더 존중받기 바란다” 응원

김태훈 기자 | 입력 : 2020/09/29 [14:17]

▲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에 참여한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전라남도교육청

 

[한국교육100뉴스 김태훈 기자]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이 보건의료, 돌봄 등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대면노동이 불가피한 필수노동자들에게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는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19 사태 속 ‘비대면’ 사회로 전환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대면노동을 할 수밖에 없는 필수노동자들을 격려하고 응원하자는 취지의 운동으로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보건의료를 비롯 돌봄, 환경미화원, 운송·배달업 종사자 등이 필수노동자의 범주에 속한다.

 

장석웅 교육감은 29일 김한종 전라남도의회 의장의 지명을 받아 이 캠페인에 참여했다. 장 교육감은 ‘고맙습니다. 필수노동자 여러분’이라는 손 팻말을 든 사진을 자신의 사회관계방서비스(SNS)에 올리며, 필수노동자들에게 존경과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의료, 돌봄, 복지, 안전, 물류, 운송 등에 종사하신 분들은 남들 쉴 때도 쉬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 분들이 더 존중받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추석은 몸은 멀리 있어도 마음은 가까이 있는 풍성한 명절되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장 교육감은 다음 캠페인 참여자로 김영석 목포MBC사장,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박용하 여수상공회의소회장을 지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