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교육활동 보장 위한 ‘교원 안심번호 서비스’ 시범 운영

교원 개인 휴대전화 번호 미노출, 앱 기반 전화 및 온라인 소통 가능

김태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5/14 [15:48]

광주시교육청, 교육활동 보장 위한 ‘교원 안심번호 서비스’ 시범 운영

교원 개인 휴대전화 번호 미노출, 앱 기반 전화 및 온라인 소통 가능

김태훈 기자 | 입력 : 2020/05/14 [15:48]

▲ 광주시교육청 전경

 

[한국교육100뉴스=김태훈 기자] 광주시교육청은 교육활동 침해 예방 및 교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오는 6월부터 ‘교원 안심번호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서 14일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원 안심번호 서비스’는 교원 개인 휴대폰에 학교(교실) 전화번호를 부여해 학생과 학부모에게 익숙한 앱 기반 전화 및 온라인 소통이 가능토록 했다. 휴대전화 앱을 통해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설정해 언제 어디서나 개인 휴대폰 번호가 노출되지 않고, 학교(교실) 번호를 수·발신번호로 지정해 학생 및 학부모와 상담할 수 있다.

 

시교육청은 5월 초 전체학교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했다. 신청 교원 3,023명을 대상으로 오는 6월부터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만족도 및 활용도 분석을 거쳐 전체 학교로 확대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연내 교원 사생활 보호 관련 조항 등을 추가하는 내용으로 광주광역시 교권과 교육활동 보호 등에 관한 조례를 개정해 교원들이 긍지와 사명감을 가지고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장휘국 교육감은 “교육은 교사와 학생‧학부모 간 일상적 소통을 기반으로 한다는 원칙을 져버리지 않아야 한다”며 “안심번호 서비스가 선생님들의 교권과 사생활을 보호하면서 교육적 소통도 병행하는 징검다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