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복 시선] ' 바람구멍'

노웅희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5:09]

[이문복 시선] ' 바람구멍'

노웅희 대표기자 | 입력 : 2020/10/16 [15:09]

 바람구멍

                                                                                                                                                  
짧은 돌 길쭉한 돌
맞물려 쌓을 것
기우뚱한 곳에
맞춤한 잔돌 찾아 고이고
빈틈은 내버려 둘 것

 

고임돌 몇 개만 빼내어도
와르르 무너질 돌담
태풍에도 끄떡없는 비결은
돌과 돌 사이 빈틈
태풍에게 길을 내어줄
바람구멍

 

살아가는 일 때로는
돌담 쌓기 같아서
어제는
잔돌 하나 뽑힐 뻔했고
오늘은
마음 속 작은 구멍으로
큰 슬픔 빠져나갔다

 

흔들렸으나 무너지지 않았다

 

이문복 시인     

 

1952년 충남 서산 출생.
충남교사문학으로 작품 활동 시작. 한국작가회의 회원.
시집 <사랑의 마키아벨리즘>.
현재 교육민주화동지회 상황실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